[본지·한국사회과학협의회·안민정책포럼 공동기획 | ‘각학각색(各學各色)’] 불발에 그친 6월 개헌 그 후
작성자 이코노미스트
등록일 2018-05-14 14:48:45
조회 49
첨부파일 각학각색.jpg(150.8 KByte) - download : 15


우리는 우물 안의 개구리일 때가 많다. 한정된 지식과 경험을 기반으로 세상을 바라보기 때문이다. 더구나 그런 시각과 자세는 쉽게 변하지 않는다. 세상은 다르다.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며 융합적 사고를 요구하고 있다. 의사와 공학자가 만나 인공안구를 만드는 시대다. 본지는 사회과학협의회(회장 박찬욱)·안민정책포럼(이사장 백용호)·SSK네트워크 지원사업단(한국연구재단후원)과 공동으로 복잡다단한 시대의 화두와 이슈를 다양한 시각에서 짚어보고 조망하는 취지의 기획 연재를 시작한다. 네 번째 주제는 여야의 대립으로 혼란만 일으키다 결국 불발에 그친 6개 개헌 논의를 선정했다. 법학·행정학·정치학·사회복지학·사회학·경제학 등 6개 분야의 전문가들이 6월 개헌 논의의 불발 원인과 과제 등을 조망했다. 분야별 시각 차이를 흥미롭게 살펴보다 보면 자연히 융합의 눈을 뜨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 한국사회과학협의회는 학제 간 협력을 위해 1976년 설립된 15개 사회과학 분야 학회의 연합체다. 안민정책포럼은 좌우통합을 위해 고 박세일 서울대 교수가 1996년 만든 지식인 네트워크다.


[‘각학각색(各學各色)’ | 불발에 그친 6월 개헌 그 후 - 법학] 국민이 주인되고 정의 실현하는 개헌을 - http://twr.kr/L01b
[‘각학각색(各學各色)’ | 불발에 그친 6월 개헌 그 후 - 행정학] 정치·사회 발전시킬 통찰 담아야 - http://twr.kr/rQaN
[‘각학각색(各學各色)’ | 불발에 그친 6월 개헌 그 후 - 사회복지학] 국가의 공적 부양 책임 규정할 필요  - http://twr.kr/GfOj
[‘각학각색(各學各色)’ | 불발에 그친 6월 개헌 그 후 - 사회학] 헌법의 3가지 사회학적 역설 - http://twr.kr/Zhkd
[‘각학각색(各學各色)’ | 불발에 그친 6월 개헌 그 후 - 정치외교학] 개헌은 정치이자 권력이다 - http://twr.kr/BP8M
[‘각학각색(各學各色)’ | 불발에 그친 6월 개헌 그 후 - 경제학] 헌법도 자유경제체제 지향해야 - http://twr.kr/C6oV


이전글 [뉴시스] 문재인 정부 1년의 조세정책 평가...
다음글 [뉴시스] 우리 역사 속 통일의 경험과 교훈